Sep 012014
 

크기변환_1409-001

더반에서 열린 UIA 세계 대회에서 124개 기관 대표들은 지속가능한 건축을 위하여 2050 Imperative를 채택하였다. 이 선언은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을 0으로 줄이고자 하는 계획이다. 이는 UNFCCC 계획과 합치되는 계획으로 2015년 파리에서 열릴 예정이다.

참고문헌

 

문명에서 수 천 마일 떨러진 Midway Atoll은 지구상 가장 먼 장소이다. 그러나 이 곳은 거대한 태평양의 쓰레기 더미로 덮혀있다. 이들 쓰레기는 세 대륙으로부터 밀려온 플라스틱에 의하여 만들어졌다. 이 디큐멘타리는 독립영화로 Angela Sun이 이와 같은 현상에 대하여 기록하였다.

참고문헌

 

크기변환_1408-009

최근 베네주엘라는 Torre de David (Tower of David)에 살고 있는 수 천명의 거주민을 이주시키는 작업을 시작하였다. 이 건물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슬럼이다. 이주는 내무부에서 주관하고 있으며, 5일간의 사전 통고가 있었으며, 베네주엘라 정부는 이 건물에 대하여 중국 은행과 협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주민은 도시 외곽 53km 떨어진 Cúa로 이주시키고 있다.

참고문헌

 

크기변환_1406-186

구글사는 전세계 인터넷 보급을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180개의 작은 위성들을 이용해 인터넷이 보급되지 않은 지역과 연결하고자 하고 있다. 이를 위하여 $10억을 저궤도 위성에 투자하고 있다. 이를 통하여 구글은 지구의 어느 곳에서든 인터넷을 연결하고자 하고 있다.

참고문헌

Jun 042014
 

1406-062

LEED는 장점과 단점이 상존하는 인증이며, 오랜 기간 친환경 건축물 인증 분야를 독점하여 왔다. 그러나 새로운 대안들이 등장하고 있다. 이들은 GBI의 Green Globes, Living Building Challenge, 그리고 Build It Green 등이 강자로 부상하고 있다. 이들 경쟁자들의 등장은 어떠한 의미인 것인가? 경쟁의 격화는 친환경 평가 시스템에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 것인가?

참고문헌

 

크기변환_1404-342

페이스북사는 ‘Connectivity Lab’의 도입을 선언하였다. 이는 새로운 항공기술과 통신기술을 이용하여 Iternet.org의 인터넷 접근을 향상시키고자 하는 노력이다. 이 Lab은 NASA의 항공분야를 호함한 전문가 그룹으로 고도 비행기와 위성, 라디오, 레이저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하여 전 세계 인구 모두가 접근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다양한 플랫폼을 이용하여 다른 인구 밀도와 도시환경에 맞추어 서비스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참고문헌

1404-3431404-3441404-345

 

1402-107

전 세계적으로 기후 변화가 극심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NASA는 지난 60년간 지고 온난화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가를 보여주는 영상을 발표하였다. 이는 이산화탄소 배출에 따른 기후변화의 영향에 따른 온도의 변화를 보여준다.

 

크기변환_11401-251

일각에서는 지구공학적 프로젝트에 의한 기후변화를 되돌릴 수 있다고 이야기 하고 있으나, 엘 고어는 이와 같은 생각은 극단적이며 비정상적인 방법이라 이야기하였다. 이와 같은 방법은 더욱 커다란 재앙을 몰고 올 수 있다는 의견을 피력하였다. 이와 같은 이야기는 UN 기후 토론에서 2100년까지 환경 가스를 추출해 없애야 한다는 주장에 대한 것이다.

참고문헌

 

크기변환_1312-290

미국에서는 허리케인 샌디가 동부 해안에 많은 피해를 준 이후 Resilient Design이 중요한 화두로 떠 올랐다. 건축가와 디자이너뿐만 아니라 정치가, 엔지니어 그리고 도시계획가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Resilient Design은 2012년 11월 구글의 트렌드 검색의 주여 검색어가 되었다. 핵 폭발사고나, 필리핀을 강타한 태풍 또한 많은 영향을 미쳐 이제 단순히 지구를 살리고자 하는 친환경 그룹에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참고문헌

 

크기변환_1312-001

바르샤바에서 열린 COP 19 기후변화 회의에서 133개 개발도상국들이 퇴장하였다. 이는 미국, 캐나다, 노르웨이 및 호주 등 산업국가들이 지구 온난화의 책임에 관한 토의를 2년 후 파리에서 열리는 회의 때 까지 연기하기로 한 결정에 따른 것이다.

참고문헌

© 2014 SUSTAIN Suffusion theme by Sayontan Sin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