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거의 대부분의 나라들, 파리 규약 지키고 있지 않다.

2. 인공지능 음성 비서 서비스에 대한 공격

3. 스위스 마을 전체, 아름다운 호텔로 전용하다

4. 설득과 조종의 차이

5. 해외 바나레(離れ)

일본 청년을 설명할 때 뺄 수 없는 접미사 바나레는 ‘떨어지다’ ‘멀리하다’는 뜻의 동사에서 유래됐다. 청년들이 해외여행을 기피하는 현상을 이야기한다. 언론에 등장한 ‘청년 ○○ 바나레’의 개수는 138개에 달한다고 한다. 일본 청년도 차를 갖고 싶고, 여행 가고 싶은 청년은 많다. 다만 차와 여행이 그림의 떡이 됐을 뿐이다. 아직도 고도성장기의 생각을 가진 기성세대로부터 ‘요즘 젊은 애들은 꿈도 욕심도 없다’는 이야기를 듣는 것은 이젠 지긋지긋하다’라고 젊은이들은 이야기하고 있다.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

   
© 2018 SUSTAIN Suffusion theme by Sayontan Sinha